•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창의성·주도성 기반한 셀프리더십 갖춰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창의성·주도성 기반한 셀프리더십 갖춰야”

기사승인 2022. 01. 14.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 一流 신한 워크숍' 메타버스로 진행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3일 지주회사 소속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신한금융지주 신년 워크숍’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용병 회장이 직원들과 메타버스 공간에서 소통하고 있다. / 제공=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3일 그룹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신한금융지주 신년 워크숍’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용병 회장은 지난 3일 신년사와 경영포럼에서 2022년 경영슬로건인 ‘Breakthrough2022, RE:Boot 신한!’을 선포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새로운 핵심 가치로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를 행동 기준으로 삼자고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워크숍도 2022년의 경영 슬로건인 ‘Breakthrough2022, RE:Boot 신한!’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조용병 회장 및 신한지주의 전 임직원들은 외부환경의 불확실성과 복잡성, 경쟁 환경 및 기존 관성을 ‘돌파(Breakthrough)’하기 위한 2022년 전략 방향을 공유했다.

이어서 각 부문별 2022년 중점추진 과제를 그룹의 핵심 가치인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직원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을 통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직원별 ‘셀프 리더십’ 선언을 통해 ‘일류(一流) 신한’을 향한 각오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신한문화 RE:Boot’ 관점에서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메타버스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직접 캐릭터를 만들어 메타버스 공간에서 자유롭게 소통했다.

조용병 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를 돌파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신한금융의 모든 임직원들이 창의성과 주도성에 기반한 ‘셀프 리더십’을 갖는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일류(一流) 신한의 꿈을 이루기 위해 신한금융 전직원들이 뜻을 모아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