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재 심판’ 프로농구 올스타전, 형님 허웅이 동생 허훈 꺾어

‘허재 심판’ 프로농구 올스타전, 형님 허웅이 동생 허훈 꺾어

기사승인 2022. 01. 16.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947022_002_20220116173501322
심판을 보는 허재(가운데). /연합
2년 만에 돌아온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대구에서 처음 개최됐다. 승부에서는 형님 ‘팀 허웅’이 동생 ‘팀 허훈’을 눌렀다. 최우수선수(MVP) 영예도 21점을 넣은 허웅의 몫이었다.

‘팀 허웅’은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훈’을 120-117로 따돌렸다. 주장으로 21득점을 올린 허웅이 올스타전 MVP를 차지했다. 앞서 팀은 올스타전 팬 투표 1,2위에 오른 허웅과 허훈이 주장을 맡는 식으로 꾸려졌다.

지난 10일 예매 시작 3분 만에 매진됐던 3300석 대구체육관은 농구 올스타전 열기를 만끽했다.

아버지 허재가 1쿼터 특별 심판으로 나서 눈길을 모은 본 경기는 전반을 팀 허웅이 61-60로 앞선 채 마치는 등 끝까지 접전을 벌였다. 3쿼터 중반에는 팀 허훈이 72-68로 리드를 잡았으나 팀 허웅이 재역전했고 118-117이던 종료 24.4초 전 라건아의 골 밑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이날 ‘포카리스웨트 3점 슛 콘테스트’에서는 이관희(LG)가 허웅을 19-12로 꺾었고 하프 타임 펼쳐진 ‘KCC 덩크 콘테스트’ 국내 선수 부문은 헐크 분장을 하고 나타난 kt의 ‘슈퍼 루키’ 하윤기, 외국 선수 부문은 오마리 스펠맨(KGC인삼공사)이 챔피언에 올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