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제작 유해발굴 소재 광고 ‘70년의 기다림’ 주요 광고제 잇따라 수상

국방부 제작 유해발굴 소재 광고 ‘70년의 기다림’ 주요 광고제 잇따라 수상

기사승인 2022. 01. 18.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민국 광고대상' 이어 '서울영상광고제' 3개 부문, '앤어워드' 그랑프리 등 수상
clip20220118095859
국방부가 비무장지대(DMZ) 내 유해발굴을 소재로 제작한 광고 ‘70년의 기다림’ 중 한 장면./ 제공=국방부
국방부가 비무장지대(DMZ) 내 유해발굴을 소재로 제작한 광고 ‘70년의 기다림’(제작사 디마이너스원)이 지난해 ‘대한민국 광고대상’ 수상에 이어 ‘서울영상광고제’와 ‘앤어워드(&Award)’에서 잇따라 수상하며 국내 주요 광고제를 석권하고 있다.

‘서울영상광고제’는 ‘대한민국 광고대상’과 더불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국내 유일의 영상 전문 광고제로 네티즌 심사가 포함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총 26만 건의 투표수가 기록된 이번 대회에서 국방부는 △디지털 영상 △브랜디드 콘텐츠 △공공 캠페인 사례 등 무려 3개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상(Finalist Award)’을 수상했다. 민간 광고 부문에서 대형 광고기획사가 제작한 광고들과 치열하게 경쟁하여 수상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앤어워드’는 지난 2007년 시작, 올해로 15회째를 맞는국내 최대 디지털 미디어 광고제다. 국방부는 ‘정부·지자체·공공 부문’에서 1위인 ‘그랑프리(Grand Prix)’를 차지했다. 또 그랑프리를 수상한 33개 민간 광고와 최종 경쟁해 전체 1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도 안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 주요 광고제의 출품과 수상을 통해 우리 국방의 가치를 높이고, 진정성 있는 국방정책과 참신한 광고 기획으로 국민 여러분과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