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사이버 안보, 민·관 합동 컨트롤타워 검토하길

[사설] 사이버 안보, 민·관 합동 컨트롤타워 검토하길

기사승인 2022. 01. 19.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선 정책제언 <15>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하는 ‘다보스 어젠다 2022’가 개막한 가운데 전 세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올해 최대 글로벌 리스크로 사이버 안보(보안)를 꼽았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비대면 사회가 급격하게 도래하면서 온라인 플랫폼과 사이버 공간이 일상화되고 폭발적으로 확장됐다. 코로나19 팬데믹 2년간 온라인 네트워크 확대만큼 사이버 해킹과 범죄, 테러도 비례적으로 급증했다고 세계경제포럼은 분석했다.

국가나 기업, 개인들이 사이버 안보(보안) 역량을 선제적으로 갖추지 못하면 국가 안보는 물론 산업 전체, 개인들도 치명적인 공격과 심대한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세계경제포럼은 경고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급속한 디지털화와 메타버스(가상 세계)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킹 한 번이면 자본시장 붕괴까지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지난 13일 밤부터 14일 새벽 사이 우크라이나 내각과 외교부, 에너지부, 재무부 등 7개 부처와 국가 응급서비스 등의 웹사이트가 대규모 해킹에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지난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연구기관과 대우조선해양·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일부 방위산업체 전산망이 북한 추정 해커와 제3국 해커조직 등 외부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해킹 능력과 사이버전 전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개인과 기업의 정보, 군사기밀 정보를 노리는 북한의 해킹 공격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국정원 산하 국가사이버안보센터(NCSC)가 1급 조직으로 격상된 것은 다행이다. 사이버 안보의 취약성은 이제 산업의 경쟁력뿐만 아니라 국가 생존까지 위협하는 문제다. 국가 안보와 산업 기술 유출 차단 차원에서도 대선 후보들이 디지털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사이버 안보를 전담할 민·관 합동 컨트롤타워 신설을 적극 검토하길 바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