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개발학회, 아산신창역-당진합덕역 연결철도 관련 세미나 개최

기사승인 2022. 01. 21.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rint
장항선 아산 신창역과 서해선 당진 합덕역의 연결철도 건설 타당성에 관한 국회 세미나 포스터/제공=순천향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한국지역개발학회가 오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장항선 아산 신창역과 서해선 당진 합덕역의 연결철도 건설 타당성에 관한 국회 세미나를 개최한다.

21일 순천향대에 따르면 이 세미나는 장항선(신창역)과 서해선(합덕역) 연결철도 건설의 타당성과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순천향대TV를 통해 중계한다.

세미나에는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국회의원을 비롯해 한국지역개발학회, 대한교통학회, 한국교통연구원, 남서울대학교 등 4개 기관의 전문가와 충청남도, 아산시, 당진시 등 3개 지자체 등이 참석한다.

발제자로 나서는 양광식 교수는 아산시와 당진시의 인구수, 자동차 등록 대수, 사업체·종사자 수 변화 등의 사회·경제지표 분석과 장래 교통수요 예측, 연결철도 건설의 기술적 검토 결과와 유발효과 등을 제시해 장항선-서해선 연결철도 건설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주장할 예정이다.

특히, 장항선-서해선 연결철도 교통망 구축은 △삼각 혁신 성장 거점(충남혁신도시-공주-천안아산)을 연계한 국토 균형 발전 축 형성 △스마트 신산업 클러스터, 천안아산 R&D 집적지구 중심의 한국형 제조 혁신파크 육성 △온천 의료 휴양형 관광과 내포 문화관광 융합 벨트 형성 △천안아산 연담도시권과 서해북부 생활권의 연대 협력 촉진 등을 통한 지역경쟁력 강화에 큰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또한, 아산, 당진, 홍성을 순환하는 충남 광역순환 철도 교통망 구축으로 당진시 수도권 전철 서비스 제공과 충남북권 주민의 교통 편의성 증진이 예상되며, 서해안 중부권 거점 항만(서산 대산항)과 항공 거점(청주 공항) 연결을 통해 글로벌 교류망을 구축함으로써 충남의 국제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효과를 유발도 기대되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지역개발학회는 1987년에 설립돼 △환경 친화적 도시 및 지역(사회) 개발 △지역 산업경제 조사연구 △GIS 등을 활용한 지역 개발 조사연구 등 국내외 다양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