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접대 골프 관련자 3명 직위해제

기사승인 2022. 01. 25.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해시청.제공=김해시
김해시 청사/제공=김해시
김해 허균 기자 = 경남 김해시는 25일 최근 논란이 된 제주 원정 골프 관련자 3명을 직위해제 조치했다.

25일 김해시에 따르면 6급 공무원인 이들은 코로나19시국에 공직자로서 업무와 관련해 접대성 동반 원정 골프를 다녀온 것이 국무총리실에 적발돼 현재 행정안전부의 감찰을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직위해제는 행안부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어진다.

이와 함께 시는 직위해제 기간 동안 이들을 보건소 코로나19 현장업무에 투입해 선별진료소, 역학조사, 자가격리자 안내 같은 시민봉사활동으로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조치했다.

시는 행안부 징계 요구 시 징계의결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시는 금품 향응 수수 징계자에 대한 즉각적인 업무 배제, 비위행위 발생 시 감독관 동반 문책, 비위행위 자진신고기간 운영, 부조리 신고와 갑질 신고 활성화 등의 공직기강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