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노후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2. 01. 27.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단지 재생사업 361억 원, 구조고도화 사업 76억 원 투입
20180702_070827
경남도 청사/제공=경남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는 올해 창원국가산업단지 등 7개 노후산업단지에 437억 원(국비 180억·지방비 252억·민간 5억원)을 투입해 경쟁력 강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노후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사업 중 산업단지 재생사업은 5개 노후산업단지(창원국가산단·진주상평산단·양산일반산단·함안칠서일반산단·사천제1·2일반산단)에 올해 361억원(국비 180.5억·지방비 180.5억원)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다.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은 지난해 11월 재생시행계획을 승인해 올해 착공했다. 양산일반산단은 출·퇴근시 노동자들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양산2교를 올해 준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선정된 함안칠서일반산단과 사천제1·2일반산단은 재생 계획을 올해 수립할 예정이다.

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은 올해 5개 노후산업단지(창원국가·죽도국가·옥포국가·진주상평일반·사천제2일반)에 76억 원(지방비 71억·민간 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진주상평일반산단 ‘통합센터(복합문화센터+혁신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올해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사천제2일반산단과 옥포국가산단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은 상반기에 설계 완료하고 착공할 예정이다. 창원국가산단과 죽도국가산단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 조성사업’은 현재 공사 진행과 설계용역 중에 있다.

또 올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구조 고도화 공모사업에는 6개 시·군, 8개 산업단지에서 각 1개의 사업을 공모 신청하고 현장실태조사·평가를 통해 3월 최종 선정될 계획이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과 구조고도화 사업을 동시에 추진함으로써 시너지 효과가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되며 노후산업단지 환경개선을 통해 노동자들이 더욱 쾌적한 공간에서 일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