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진그룹 “올해 치솟는 설 물가에 직장인 지갑 더 얇아질 것”

유진그룹 “올해 치솟는 설 물가에 직장인 지갑 더 얇아질 것”

기사승인 2022. 01. 27.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유진그룹 설 명절 설문조사 인포그래픽
설 명절 설문조사 인포그래픽 /제공=유진그룹
올해 설 명절 직장인들의 지갑은 더 얇아질 전망이라는 유진그룹의 설문조사가 나왔다.

유진그룹은 최근 유진기업, 유진투자증권, 동양, 유진홈센터, 유진로지스틱스, 유진한일합섬 등 계열사 임직원 1175명을 대상으로 올해 설 계획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설 명절 예상 경비는 평균 77만1000원으로 지난해(68만6000원) 대비 12.4% 가량 증가했다. 세대 별로 20대는 평균 47만3000원, 30대는 71만6000원, 40대는 84만4000원, 50대 이상은 86만3000원을 지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지난해 30대와 40대의 지출 예상액(작년 기준 62만1000원, 77만9000원)이 올해 들어 각각 15.3%, 8.3% 수준 증가하며, 전체 평균액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가파른 설 물가 상승과 더불어 3040 세대의 귀향 계획에 따른 증가세로 풀이된다.

명절 경비 중 가장 부담되는 항목으로는 ‘부모님 용돈(41.0%)’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세뱃돈 등 자녀, 조카 용돈(17.1%)’과 ‘명절 선물 비용(14.4%)’이 뒤를 이으며 작년 설과 비슷하게 조사됐다.

설 명절 귀향 일정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20.4%)가 ‘1월 29일 토요일’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했다. ‘1월 31일 월요일(16.6%)’, 설 당일인 ‘2월 1일 화요일(16.0%)’이 그 뒤를 이었다. 귀경 일정은 ‘2월 1일 화요일 오후’가 32.1%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2월 2일 수요일 오전(13.6%)’, ‘2월 1일 화요일 오전(9.1%)’, ‘2월 2일 수요일 오후(8.9%)’ 순으로 집계됐다. 2월 1일 오전을 시작으로 2월 2일 오후까지 귀경길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동수단과 관련한 설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전체 응답자 열명 중 아홉명 가량(87.1%)이 명절 연휴 이동 시 개인 차량을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대중교통(버스, 열차)는 10.2%, 항공 및 여객선은 1.7%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