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코로나 의료·방역 인력 자녀에 ‘설 연휴 아이돌봄’

서울시, 코로나 의료·방역 인력 자녀에 ‘설 연휴 아이돌봄’

기사승인 2022. 01. 27.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30일부터 2월 2일까지 이용료 최대 90%까지 지원
서울시청
서울시가 설 연휴 기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하는 의료·방역 인력 자녀를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이용료를 지원한다./사진=아시아투데이DB
서울시가 설 연휴 기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하는 의료·방역 인력 자녀를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이용료를 지원한다.

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의료·방역 인력 자녀를 대상으로 ‘아이돌봄 서비스’를 최대 90%까지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만3개월~만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가정에 찾아가 시간제로 자녀를 돌봐주는 서비스로, 소득수준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에서 이용료의 15~85%를 지원해준다.

만 12세 이하 자녀가 있고, 양육공백이 발생하는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선별검사소 및 기타 방역기관에 근무하는 보건의료인력과 지원인력이면 누구나 소득기준에 따라 이용료의 60~90%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특히 원칙적으로 정부지원금이 없는 중위소득 150% 초과 가정(라형)에 대해서도 코로나19 현장 필수인력일 경우 60%를 지원해준다.

아울러 설 연휴에도 출근하는 맞벌이, 한부모 가정 등도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평일대비 50% 가산되는 공휴일 이용요금을 적용하지 않고, 평일요금 수준으로 이용가능하다.

예를 들어 시간제(기본형) 서비스 기본 이용료는 평일 시간당 1만550원으로, 공휴일에는 50%가 가산돼 시간당 1만5820원의 기본 이용료를 내야하지만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평일 기준으로 적용된다.

서비스 신청은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김선순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설연휴 기간에도 불가피하게 일해야 하는 코로나19 의료·방역 인력과 맞벌이, 한부모 가정에 대한 돌봄지원으로 자녀양육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한다”며 “모두가 행복한 설날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과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