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90선 붕괴…11주 연속 하락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90선 붕괴…11주 연속 하락

기사승인 2022. 01. 28.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매매수급지수 89.3, 2년6개월 만에 최저
서울아파트 월세 거래량 역대 최다
서울 아파트값이 이번주 하락 전환한 가운데 매매수급지수도 90선이 무너졌다./연합
서울 아파트값이 이번주 하락 전환한 가운데 매매수급지수도 90선이 무너졌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수급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지난주(91.2)보다 1.9포인트 낮은 89.3을 기록해 90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2019년 7월 말 이후 2년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다는 것은 현재 시장에서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로 이런 상황이 11주 연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0.01% 떨어지며 1년8개월 만에 하락 전환된 가운데 매수세도 지난주보다 더욱 위축된 것이다.

강북권역은 일제히 90 이하로 떨어졌다. 대출 규제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이 87.2로 서울에서 가장 낮았고 이어 은평·서대문·마포구 등의 서북권은 87.9, 노원·도봉·강북·성북권 등이 있는 동북권은 88.2 등의 순이었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도 매수세 위축으로 89.3을 기록하며 2020년 6월 첫주(87.7) 이후 처음 90 이하로 떨어졌다.

경기(92.2)와 인천(99.2)도 100이하로 떨어졌다. 수도권 전체 지수도 92.2를 나타내 2019년 9월 중순(91.3) 이후 2년4개월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지방 5대 광역시의 수급지수 역시 93.0, 전국은 94.4로 기록됐다.

전세 시장도 전셋집을 찾는 사람보다 세입자를 찾는 집주인이 많은 상황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3.1에서 이번주 91.8로 떨어졌고, 이중 도심권(89.9)은 90 이하로 내려왔다. 수도권은 93.1, 전국은 96.7이다.

다만 지방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9.9에서 금주 100.0으로 기준선을 회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