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사업’ 4년 연속 선정!

기사승인 2022. 01. 28.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회사서는 작은도서관 운영자 등에게 도서관 업무 기초와 실무교육은 물론 공공도서관 연계 프로그램 운영.
clip20220128144530
오산 중앙도서관이 ‘2022년도 작은도서관 순회사서지원’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제공=오산시
오산 장이준 기자 = 경기 오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재)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재)성동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2년도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공모사업에 시 공공도서관 2곳(중앙도서관·꿈두레도서관)이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순회사서 지원사업’은 작은도서관에 전문 인력인 순회사서를 파견해 작은도서관 운영 내실화와 지역 내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 연계·협력기반 구축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시 도서관(중앙·꿈두레)은 도서관 순회 사서 2명을 선발했고,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지혜 작은도서관’등 관내 작은도서관 5곳에 파견할 계획이다.

채용 된 순회사서는 작은도서관 운영 지원, 독서 문화 프로그램의 기획·운영, 작은 도서관 운영자·자원봉사자에게 도서관 업무 기초와 실무교육, 공공도서관 연계 프로그램 운영 등 업무를 맡아 진행한다.

시 중앙도서관 한현 관장은 “지역 내 작은도서관에 전문사서 인력을 지원해 시민에게 생활밀착형 독서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작은도서관 운영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