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김정은 집권 10년 맞아 기록영화서 ‘장성택 처형’, 최대 치적으로 선전

북한, 김정은 집권 10년 맞아 기록영화서 ‘장성택 처형’, 최대 치적으로 선전

기사승인 2022. 04. 08.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北 김정은, 완공된 평양 보통강변 주택지구 시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완공된 평양 보통강변 주택지구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3일 보도했다. /연합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공식 집권 10년간의 첫 번째 업적으로 ‘장성택 처형’을 꼽는 등 파격적인 선전 활동에 나서고 있다. 김정은체제를 확고히 하는 1인 독재를 합리화하는 행보다.

조선중앙TV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김 위원장의 10년 통치를 찬양하는 새 기록영화 ‘위대한 연대, 불멸의 여정’ 중 제1편 ‘우리 당을 혁명하는 당, 투쟁하는 당, 인민의 당으로’를 연속으로 방영했다. 이 영화에선 ‘현대판 종파분자’ 제거가 핵심 업적으로 꼽혔다.

영화는 “주체혁명 위업 계승의 중대한 시기 당 안에 나타난 현대판 종파분자들을 혁명 대오에서 단호히 제거해 버리신 정치적 결단은 주체혁명의 명맥을 굳건히 고수하고 당의 통일 단결을 수호하신 (김정은의) 역사적 공적”이라고 추켜세웠다. ‘현대판 종파분자들’이 누구인지 명확히 가리키지는 않았으나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모든 직무에서 해임했다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가 자료화면으로 나온 것을 보면 ‘종파분자’는 장성택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김 위원장은 자신의 고모부이자 후견인이었던 장성택을 제거하면서 국내외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북한 사회의 독재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는 평가와 함께 김 위원장의 패륜적 모습도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장성택을 1인지배 구축을 위한 최대 걸림돌로 보고 과감히 제거했다. 북한은 이 결단을 ‘역사적인 공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는 셈이다.

장성택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부터 후계 구축 과정과 김정은 정권 출범까지 전 과정에서 북한을 실질적으로 통치하는 확고한 이인자로 활동했다. 그러나 정치국 회의 나흘만인 2013년 12월 12일 특별군사재판에서 ‘정변을 꾀한 역적’으로 재판으로 처형됐다.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하고 채 1년도 되지 않아 발생한 권력형 암투였다.

영화는 김 위원장이 “당 조직들은 최대의 정치적 각성과 당성을 가지고 영도의 중심, 통일단결의 중심인 당중앙(김정은)의 권위와 위신을 절대화하고 백방으로 옹호 보위하며 이 사업에서 추호의 양보나 타협도 몰라야 한다”고 가르쳤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집권 10주년을 선전하는 기록영화에 장성택 처형을 첫 편에 대표적인 사례로 소개한 것은 김정은 유일지배체제 구축을 방해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처형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는 공개성 경고 메시지로 읽힌다.

영화는 또 각종 노동당 회의의 부활을 김 위원장의 중요한 업적으로 평가했다. 영화는 “당과 혁명 앞에 나서는 중대한 문제들을 당 회의들에서 정상적으로 토의·결정하는 제도를 복원하도록 하신 것은 우리 당의 영도적 기능과 역할을 높이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1980년을 끝으로 35년간 한 번도 열리지 않았던 당 대회를 2016년 제7차 대회를 시작으로 5년에 한 번씩 열리도록 했다. 당 회의 협의체에서 주요 인사와 경제정책부터 대남·대미 등 모든 정책을 결정하는 시스템을 정착시키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