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무인헬기 활용 ‘실종자수색·순찰영역’ 확대

기사승인 2022. 05. 06.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인 헬리콥터 관리 전문화와 체계적인 관리 기준마련
최대 20km, 60분까지 비행 가능
주·야간에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 공유가능
군산해경 경비함정 (3010함) 배치된 무인헬리콥터
군산해양경찰서 소속 경비함정 3010함 배치된 무인헬리콥터. /제공=군산해양경찰서
불법조업 외국어선 단속과 실종자 수색활동 등 해양 순찰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군산해경의 무인 헬리콥터가 본격 운용된다.

6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무인 헬리콥터는 지난해 12월 군산해경 대형함정에 도입됐으며 최대 20km, 60분까지 비행이 가능하고 주·야간에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영상으로 공유할 수 있는 고성능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무인 헬리콥터의 본격적인 운용으로 해경은 평소 경비함정을 통한 평면적 해상순찰을 벗어나 해양 공간 전체로 순찰영역을 확대해 관할 해역을 입체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됐다.

해경은 무인 헬리콥터의 추가 도입에 따라 운용·관리 부서를 지정하고 조종자의 자격을 강화해 무인 헬리콥터 관리를 전문화했으며, 장비의 주요 점검사항 등을 명문화해 체계적인 관리 기준을 마련했다.

또한 무인 헬리콥터 제작사의 보수교육과 함께 무인기(드론) 전문 교육기관인 해양경찰교육원의 임무특화교육을 연 2회 이수할 수 있도록 했으며, 현장부서에서는 △함상 이착륙 △비행 중 카메라 제어 △미션 부여 △영상전송 등 자체 숙달 훈련을 강화하도록 했다.

특히, 원거리 불법외국어선의 분포 현황을 무인 헬리콥터가 파악하고 불법조업이 발견되면 선명과 조업 현황 등을 정밀 촬영하게 하는 등 경비 전술 개선을 통해 불법외국어선 감시와 대응 체계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군산해경에 무인기 조종 자격 보유자는 현재 12명으로 앞으로 3명이 추가로 국가자격 취득을 위해 교육을 받을 예정이며, 해경은 무인기의 활용도가 점차 높아짐에 따라 조종자격 보유자를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방침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본격적인 무인 헬리콥터 운용을 통해 관할 해역을 더욱 입체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숙달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무인 헬리콥터가 국민의 안전이 필요한 전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산해경은 2020년 3월부터 해양오염 예방순찰과 해양쓰레기 분포현황 조사 등을 위해 무인 비행기를 운용해 왔으며, 이번 무인 헬리콥터를 포함해 군산해경에서 운용하는 무인기(드론)는 총 2대가 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