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대통령, 북한에 ‘코로나 의약품’ 지원 방침…“상황 심각”

尹대통령, 북한에 ‘코로나 의약품’ 지원 방침…“상황 심각”

기사승인 2022. 05. 13.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체적 지원 방안, 북한 측과 협의 예정"
北코로나 상황 "간단하지 않다. 생각보다 심각"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위기에 처한 북한에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석열정부가 북한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대해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열어둔 것의 연장선상의 조치로 해석된다.

북한의 현 코로나 상황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나 “간단하지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향후 핵실험에 영향을 줄 만큼 심각하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북한 측 리더의 판단(의 문제)”라며 “엘리트 레벨과 주민 사회와의 상황과 별개로 움직이는 게 북한 사회이니까 좀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것 같다. 다만 핵실험 하기 전에 여러 종류의 미사일 실험을 테스트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북한으로부터 지원 요청) 연락은 안 왔다”고 답했다. 또 우리 정부도 정식 루트를 통해 북한에 지원 의사를 밝힌 상태는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우리에게 어떠한 메시지도 보낸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추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앞으로 (도발 상황과) 인도적 현안을 떼서 우리가 추가적 조치를 고려해봐야 하는지 보겠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은 방역 체계가 완벽하다고 발표했는데, 그런 사람한테 어떻게 언제 무엇을 줄지 우리가 논의를 시작할 수는 없다”며 “(북한이) 무슨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에는 열려 있지만 북측이 호응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어 “다만 인도적 협력과 군사 안보 차원의 대비는 별개다. 북한이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해 응해 진지하게 논의할 준비가 돼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국가안보실은 전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코로나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를 개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