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대통령,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장관 임명

尹대통령,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장관 임명

기사승인 2022. 05. 13. 1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체 18개 중 14곳 '신임 장관 체제'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자진 사퇴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권영세 통일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이로써 전체 18개 부처 가운데 14곳이 ‘신임 장관 체제’를 갖추게 됐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이들 장관 3명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전날 권영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박보균·원희룡 후보자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면서 임명 강행을 예고한 바 있다.

한편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듯한 SNS 글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은 이날 자진 사퇴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는 새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의 첫 낙마 사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