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젊어진 홈플러스, 바이어 나이 3.6살 내려가자 온라인 매출 2배 신장

젊어진 홈플러스, 바이어 나이 3.6살 내려가자 온라인 매출 2배 신장

기사승인 2022. 05. 17.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홈플러스
홈플러스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사내그룹 ‘플러스 체인저’./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는 MZ세대 바이어들의 전방위 활약에 힘입어 온라인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17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홈플러스 바이어의 평균 나이는 35.4살로 5년 전인 2018년 대비 3.6살 낮아졌다. 이들이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면서, 같은 기간 온라인 매출은 약 120% 신장했다.

홈플러스가 MZ 세대의 대중적인 주거 형태인 1인 가구 트렌드에 걸맞은 상품군인 홈리빙, 일상용품, 먹거리 등에 같은 또래의 바이어들을 전면 배치한 것도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일례로 바이어의 나이가 5.9살 평균 하향된 홈리빙 품목의 경우, 5년 새 매출이 70% 상승했고, 같은 기간 무려 7살 어려진 일상용품 품목 매출은 110% 올랐다. 5년 전 홈플러스가 물티슈의 사용 빈도가 1인 가구에서 두드러진다는 점에 착안해 1000원이라는 가격에 내놓은 프리미엄 PB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는 대표 인기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집밥, 홈술 트렌드를 타고 먹거리 상품도 약진했다. 실제로 즉석조리식품인 델리, 냉동·냉장 간편식을 아우르는 신선가공 품목은 각각 430%, 110% 증가했다. 델리상품은 조리가 되어 있어 쉽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고, 혼자 먹기 딱 좋은 양이라 MZ 고객들의 수요가 높았다. 합리적 가격에 맛까지 보장한다는 것도 인기 요인이었다. 신선가공팀은 상품 부문 내 가장 젊은 조직으로, 직원 평균 나이가 30.1세이다.

5년 전보다 바이어 나이가 3.6세 어려진 차주류팀 매출도 30%가 올랐다. 특히 ‘설빙 인절미순희 막걸리’, ‘크림삐어’ 등 펀슈머 고객을 겨냥해 선보인 트렌디한 콜라보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의류, 대형가전 매출도 크게 뛰었다. 홈웨어, 원마일웨어 인기에 힘입어 의류 카테고리는 매출이 7840% 폭증하며 무려 79배 올랐고, TV, 세탁기, 냉장고 등 대형가전은 1000%로 약 11배 급증했다.

신윤섭 홈플러스 조직운영팀장은 “홈플러스의 주축으로 떠오른 2030 MZ 바이어들의 활약 덕분에 쇼핑 큰 손으로 자리매김한 MZ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출 수 있게 됐다”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회사의 미래를 이끌어 갈 2030 MZ 바이어들을 전폭 지원해 집객 효과는 물론, 젊은 홈플러스 이미지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