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국 “이르면 올여름 코로나19 재유행해 9~10월 정점 가능”

당국 “이르면 올여름 코로나19 재유행해 9~10월 정점 가능”

기사승인 2022. 05. 20.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면역감소·신규변이 유입 등 영향
확진자 격리의무 4주간 유지
확진자 감소세, 격리 의무는...<YONHAP NO-7480>
19일 종로구 탑골공원 선별진료소에 확진자 격리 관련 안내문이 놓여 있다. /연합
방역당국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올여름부터 시작해 9~10월께 정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헌주 질병관리청 차장은 20일 “격리 의무를 유지한다는 전제하에도 면역감소 효과에 따라 이르면 올여름부터 재유행이 시작해 9~10월께 정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당초 가을·겨울께 코로나19 재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는데, 재유행 시기가 이르면 여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는 새로운 예측을 내놓은 것이다.

김 차장은 “신규 변이는 기존 백신의 효과를 저하하고 면역 회피 가능성이 있어서 유입 시 재유행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당국은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계획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재유행 시기를 앞당길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해 오는 6월 20일까지 4주간 연장키로 했다.

김 차장은 “격리의무를 해제하면 현재 감소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6~7월 반등할 수 있다”며 “확진자가 자율격리에 50% 참여하면 1.7배, 격리에 참여하지 않으면 4.5배까지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당초 재유행 시점을 가을이나 겨울로 예상했던 것은 현재의 격리 정책을 포함한 방역정책들이 그대로 유지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면역감소 등이 빨리 진행되면 이르면 여름철부터 재유행이 시작될 수 있고, 면역저하가 늦게 오면 그 이후에 재유행이 올 수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여기에 격리의무까지 없어지면 지역사회 전파 등으로 유행이 확산할 수 있어 여름철에도 재반등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당국은 재유행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재유행이 언제 될지 예상하기는 전문가들도 쉽지 않다”며 “방역당국에서도 여러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지 재유행 시점을 예측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유행이 가을철, 겨울철에 될 것이다’ ‘여름철이나 7~8월에 될 것이다’ 등 단정적으로 예측하는 것은 과학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