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영세, ‘대북 코로나지원’ 관련 “인내심 갖고 시도해야”

권영세, ‘대북 코로나지원’ 관련 “인내심 갖고 시도해야”

기사승인 2022. 05. 20.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0일 정부의 대북 방역지원 제안에 북한이 응답하지 않는 것에 대해 “남측의 도움을 받게 될 경우 이제까지 자력으로 코로나에 대응해왔다는 부분이 무너질 수 있으니 망설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우리는 서두르지 말고 인내심을 갖고 계속해서 (대북 지원 제의) 시도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같은 사안에 대해 이날 “이제까지 해온 북한의 자력갱생이라는 노선과 배치되는 부분이 있어서 고민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 내부에 여러 가지 상황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내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북 방역지원 문제도 의제로 다뤄지느냐’는 질의에 “한·미 간에 코로나 확산에 따른 인도적 (대북) 지원을 하기 위해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면서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이 문제가 거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