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란, IAEA 결의안 채택에 ‘핵시설 감시 카메라 철거’로 맞불

이란, IAEA 결의안 채택에 ‘핵시설 감시 카메라 철거’로 맞불

기사승인 2022. 06. 10.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란 핵시설 감시 카메라 옆에서 기자회견 하는 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9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기자회견 중 이란 핵시설에서 사용되는 IAEA의 감시 카메라 옆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이란이 자국 내 핵시설에서 27대의 IAEA 감시 카메라를 제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사진=AFP·연합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가 자국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반발해 주요 핵시설 감시 카메라 운영을 중단하는 실력 행사에 나섰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자국 내 핵시설에서 27대의 IAEA 감시 카메라를 제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공개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들 카메라는 2015년 체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설치한 장비 전량에 해당한다”며 “이로써 IAEA는 이란 핵 활동 감시에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고, 핵합의 복원 노력에도 치명타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란에 대한 핵 사찰을 재개할 수 있는 기간은 앞으로 3∼4주밖에 남지 않았다”며 “(감시카메라 운영 중단) 이후에는 국제사회가 이란의 중요 핵 활동을 추적할 수 있는 능력을 모두 상실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핵합의 이전에 설치된 감시 카메라 40여대의 운영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란이 이날 밝힌 IAEA 감시 카메라 운영 중단 방침은 지난 8일 채택된 IAEA 이사회의 이란 규탄 결의안에 대한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나왔다. 당시 IAEA는 이란이 미확인 장소 3곳에서의 핵물질 검출과 관련해 신뢰할 만한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며 이를 규탄하는 이사회 결의안을 채택했다.

IAEA 결의안 채택을 주도한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서방 4개국은 공동 성명을 통해 “압도적 다수로 채택된 결의안은 이란이 핵시설 내 안전 의무를 이행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설명을 내놓으라는 메시지를 보낸다”며 이란을 압박했다. 그러자 이란 외무부는 IAEA 이사회의 결의안 채택 직후 그에 상응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고, 하루 만에 감시 카메라 운영 중단 방침 발표로 이어졌다.

IAEA의 결의안 채택과 이란의 보복성 조처는 핵합의 복원을 위한 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나왔다. 이란과 P5+1 국가(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들은 지난해 4월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합의 복원 협상을 진행해왔다. 협상은 그간 9부 능선을 넘었다고 평가될 만큼 진전됐지만, 이란과 미국은 혁명수비대(IRGC)의 외국 테러조직(FTO) 지정 철회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셰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9일 국영방송을 통해 “이란에 비판적인 IAEA 결의안이 채택됐지만, 신의 이름으로 이란은 우리 입장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