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내산 제주메밀 확산위한 ‘종자 생산단지’ 조성

기사승인 2022. 06. 21.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밀 신품종 조기확산 및 종자생산 시범단지 조성사업
제주 국내산 메밀 채종단지
제주특별자치도 국내산 메밀 채종단지 전경. /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는 국내산 제주 메밀 조기 확산을 위한 종자 생산단지 조성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메밀은 2020년 기준 재배면적 728ha·생산량 582톤으로 각각 전국에서 재배면적 45.5%, 생산량 37.6%를 차지하는 최대 주산지다.

생육기간이 60~80일 정도로 짧고 연 2기작이 가능하며 환경 적응력이 뛰어나 재배면적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나 대부분 농가에서는 품종 미상의 외래종을 사용하는데 발아율이 낮고 외래 잡초 및 병해충 유입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따라 제주도는 지역 최적 품종을 선정하고 채종 단지 구축으로 순도 높은 메밀 종자를 조기 보급하고자 ‘메밀 신품종 조기확산 및 종자생산 시범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초 공고를 통해 제주메밀영농조합법인을 대상자로 선정하고 사업비 1억 4400만 원을 투입해 ‘국내산 메밀 채종단지’를 조성했다.

메밀은 타가수정작물로 종자용 메밀 생산을 위해서는 직선거리 250m 이상 격리된 포장이 있어야 하므로 이 기준을 충족시키는 생산자 단체를 선정했다. 또, 돌파쇄기, 붐스프레이 등 생력농기계 및 농자재 등을 지원해 안정 생산기반을 조성했다.

제주메밀영농조합법인은 지난 4월 국내산 품종 ‘양절’ 메밀(1995년 육성), ‘황금미소’ 메밀(2020년 육성, 쓴메밀) 등 2품종을 총 20ha에 파종했으며 6월 하순 수확을 앞두고 있다.

메밀 종자 생산단지를 통해 종자 10톤을 생산·공급(130ha 파종 분)하면 순도 높은 메밀 보급을 널리 확산할 수 있어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공영현 농촌지도사는 “고품질 국내산 메밀 확산으로 농가 소득을 키우고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