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늘 날씨] 오전부터 전국 장마 시작…서울·경기북부 등 호우예비특보

[오늘 날씨] 오전부터 전국 장마 시작…서울·경기북부 등 호우예비특보

기사승인 2022. 06. 23.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경기북부 등 호우예비특보…서해5도 호우주의보
낮 최고기온 24~32도…경북권 일체감온도 33도이상
장마 본격 시작
전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한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연합
목요일인 23일부터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중부지방·호남·경상서부·제주에 정체전선상 저기압 영향으로 비가 오겠다. 경상서부 외 영남에는 24일 새벽부터 강수가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충청·경북북부·호남·영남·제주·서해5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30~100㎜로 많겠다.

특히 호남과 제주 등은 150㎜ 이상, 수도권·강원영서·충남·전북 일부에는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동·경북남부·울릉도·독도 예상 강수량은 10~60㎜다.

이에 따라 서울, 경기북부, 인천, 강원 철원·화천·춘천 등엔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졌고, 서해5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번 비는 24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잦아들어 오후 대부분 그치겠다. 호남과 제주에는 25일 아침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23일 아침 기온은 20~24도로 전날과 비슷했다. 주요 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25.1도, 인천 22.3도, 대전 26.7도, 광주 26.9도, 대구 26도, 울산 25.6도, 부산 22.9도다.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전날보다 1~5도 낮겠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26도까지 오르겠다. 다만 폭염특보가 발효된 경북권을 중심으로 일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도 있겠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4.0m, 서해·남해 1.0∼4.0m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