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대 은행, 작년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되레 떨어져…이복현 금감원장, 은행권 압박

4대 은행, 작년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되레 떨어져…이복현 금감원장, 은행권 압박

기사승인 2022. 06. 26.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작년 수용률, 전년 대비 5.1%포인트 하락
은행권 "신청건수 급증…요건 충족 못한 고객도 많아"
전문가 "은행 리스크 분담 크지 않아…금리인하요구 수용률 높여야"
1
한 시중은행의 대출창구./제공=연합뉴스
시장금리가 고공행진을 이어가자 이자상환에 부담을 느낀 금융소비자들이 대출을 받은 은행에 금리를 깎아달라는 금리인하요구권을 행사하고 있지만, 은행권의 수용률은 되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이 과도한 이자장사를 벌이고 있다면 우대금리 확대 등 금리인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을 높이기 위한 금융당국의 압박도 한층 더 거세질 전망이다.

26일 은행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작년 가계대출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37.3%로 조사됐다. 1년 전과 비교해 5.1%포인트 가량 하락했다.

반면 이들 은행에 들어온 금리인하요구 신청건수는 지난해 가파르게 늘었다. 4대 시중은행이 작년 고객들로부터 받은 금리인하요구 신청 건수는 17만824건, 수용 건수는 6만3741건이었다. 1년 사이 신청 건수는 3.7배, 수용건수는 3.3배 증가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과 ‘빚투(빚내서 투자)’ 등으로 가계대출 규모가 급증한 상황에서 저금리 기조가 멈추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금리상승기에 접어들자 이자부담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한 것으로 분석된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하락과 관련해 은행권 관계자는 “금리인하 대상은 취업이나 승진으로 재산이 늘어난 차주, 신용등급이 올라간 차주”라며 “해당 요건에 충족하지 않아도 신청하는 차주가 많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은행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금리인하요구권을 수용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준경 한양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해 은행이 분담하는 리스크가 크지 않다”며 “금융소비자들이 행사한 금리인하요구권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은행권에 금리인하요구권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금감원장은 지난 20일 17개 은행장 간담회에서 “예대금리차 산정체계·공시 개선방안과 함께 금리인하요구권 제도 운영을 지속적으로 활성화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시중은행들은 금리인하요구권 제도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편의성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하나은행 측은 “금리인하요구를 빠르게 반영하기 위해 영업점이 아닌 별도 부서에서 업무를 집중 처리하고 있다”며 “금리인하요구권 접수 시 내부통제를 통해 기일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도 가계대출을 대상으로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부터 약정 실행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