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 어선 물양장 축조공사 내항 접안시설 확보...안전사고 위험 낮춰

기사승인 2022. 06. 27.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내항 접안시설 추가 확보로 선박 접안 불편 해소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내항 접안시설 확보를 위해 지난해 2월 26일 착공한 ‘제주항 어선 물양장 축조공사’를 이달 중 준공한다고 27일 밝혔다.

물양장은 소형선박이 안전하게 접안해 화물이나 여객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로, 이번 축조공사 준공으로 선박 대기시간이 줄어들고 안전사고 위험도 낮아질 전망이다.

그동안 제주항 내항 어항구는 어선 접안시설이 부족하고 퇴적된 토사로 수심이 얕아 지역어민들의 이용 불편과 시설개선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2016년 9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한 ‘제3차 항만 기본계획 수정계획’에 돌제 신설이 반영됐으며, 총 공사비 약 31억 원을 투입해 돌제 물양장 40m를 축조하고 어항구 내 저수심 지역 유지 준설을 시행했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공사 완료로 제주항을 이용하는 어선주들의 불편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어민 불편사항을 경청하고 개선해 더 나은 항만시설을 조성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