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게임으로 배우는 초등학생 용돈 관리, 노인 대상 금융사기 예방법 등 알려드립니다”

기사승인 2022. 06. 28.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 7월 4일부터 금융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금융(신용)교육 신청 접수
안내 포스터
금융신용 교육 포스터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가 초등학생의 용돈 관리법, 노인 대상 금융사기 예방법 등 맞춤형 금융·신용 방문교육을 실시하는 ‘경기 찾아가는 금융(신용)교육 사업’ 접수를 7월 4일부터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경제위기 상황을 틈타 청소년과 노년층을 비롯한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기승을 부리는 불법사금융 피해 예방을 위한 것이다. 저신용·저소득 취약계층의 신용 관리 강화 등을 위해 신용회복위원회 강사가 직접 방문해 교육한다.

교육내용은 생애 재무설계, 합리적 소비와 저축, 부채 관리법, 신용 관리법, 금융사기 피해 예방 등 방문 단체에 따라 맞춤형으로 구성한다. 초등학생의 경우 보드게임을 활용한 참여형 교육으로 쉽고 재미있게 금융과 신용을 배울 수 있다.

금융 지원이 필요한 청년·대학생에게는 청년특화 금융지원제도를, 금융 취약계층인 노인들에게는 금융사기 예방법과 디지털 금융을 각각 안내한다. 희망할 경우 비대면 온라인(동영상) 교육도 가능하며,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와 연계해 ‘일일 방문 채무상담’도 진행한다.

인원이 20명 이상이고, 교육 장소가 준비된 일반도민과 도내 초등학교(4학년 이상), 대학교, 청년단체, 사회복지시설 등이 경기도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나 신용회복위원회로 7월 4일부터 12월 23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교육 일정이 협의 되면 교육 날짜에 강사가 방문해 1~2시간 내외로 금융교육을 무료로 제공한다.

윤영미 복지정책과장은 “금융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화 등을 위해 신용·금융교육이 절실한 만큼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전국 지자체 최초로 방문 금융·신용교육을 추진하게 됐다”며 “더 재미있고 쉬운 교육내용으로 도민 삶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경기 찾아가는 금융(신용)교육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4월 28일 신용회복위원회와 ‘금융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맞춤형 교육내용 등을 준비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