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용기 “분당 운운, 시대 역행하는 구태 정치”

전용기 “분당 운운, 시대 역행하는 구태 정치”

기사승인 2022. 06. 29.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9일 페이스북 메시지
"분당 성공 사례 전무"
"바른정당·국민의당 모두 사멸"
전용기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메시지 참고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당 일각에서 ‘분당’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시대를 역행하는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당 이름을 바꾸고, 당을 쪼개면 국민들이 우릴 선택하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언제까지 선거에서 지고 ‘간판갈이’, ‘당 쪼개기’를 할 수는 없다”며 “또한 최근 들어 분당으로 성공한 사례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간판 갈고 당 쪼갰던 바른정당, 국민의당 모두 사멸됐다”며 “국민들이 분당을 내홍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반증이다. 구태스러운 분당 논쟁 끝에 남는 건 국민들의 깊어진 정치혐오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 선거에 나설 경우 당이 갈라질 수 있다는 ‘분당론’이 나오고 있다. 실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27일 한 포럼에서 이 의원 출마와 관련해 “분당 가능성이 있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