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진 환경장관 “전경련과 핫라인으로 상시 협조·연락”

한화진 환경장관 “전경련과 핫라인으로 상시 협조·연락”

기사승인 2022. 06. 30.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화진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회장과 회장단 인사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제공 = 환경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만나 환경규제 혁신을 위한 ‘핫라인’을 구축할 것을 밝혔다.

한 장관은 30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전경련을 방문해 허창수 전경련 회장, 배상근 전무, 유환익 산업본부장 등을 만났다.

한 장관은 “직통회선(핫라인)을 통해 환경부와 전경련이 서로 협조하고 상시 연락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허 회장은 “규제혁신을 위한 환경부의 방향성과 제안에 동의하며 전경련이 중심이 되어 현장의 목소리를 더욱 생동감 있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부의 규제혁신 노력에 전경련에서도 기술혁신을 통한 역동적인 경제 구현으로 화답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전경련은 유해성에 따른 차별화된 유독물질 지정관리체계 전환, 신·증설 시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합리화 등 업계의 규제 개선 건의사항을 제안했으며, 한 장관은 건의사항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화학규제 개선 방향을 설명하며 “앞으로도 화학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허 회장은 “장차관이 직접 현장을 찾아다니는 환경부의 적극적인 규제개혁 추진에 기업인으로서 감사드리고 기대가 크다”며 “현장에서 답을 찾는 노력을 늦추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한 장관은 “환경이 한번 훼손되면 복원하기 어려워 환경규제는 예방차원에서 경직적으로 설계되는 경향이 있다”며 “기술혁신이 가속화되고 있어 규제수단·방법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이어 “환경보호라는 정책목표는 지키면서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며 “기업 현장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규제혁신을 위해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가감 없이 제시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