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 U+, 실시간 건강 관리 서비스 ‘스마트 실버케어’ 실증

LG U+, 실시간 건강 관리 서비스 ‘스마트 실버케어’ 실증

기사승인 2022. 07. 03.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학교와 어르신 대상 실증, 서비스 보완 거쳐 내년 상용화
방문 간호사, 요양보호사 어르신 혈압·체지방·수면 시간 등 편리하게 관리
낙상·배회 등 응급 상황 발생시 신속 대처 가능
사진
이선희 가천대학교 교수·이영아 LG유플러스 헬스케어 분야 전문위원·인천시 남동구청 관계자들이 스마트 실버케어 앱을 시연하고 있다./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3일 가천대학교와 함께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실버케어’ 상용화를 위해 실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 작업은 인천 남동구 보건소, 가천대학교 연구진(이선희 교수)과 함께 남동구 관내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210명을 대상으로 8주간 실시된다.

스마트 실버케어는 인공지능(AI) 스피커, 시니어 맞춤형 스마트밴드와 같은 스마트 기기를 통해 수집된 고객의 건강 관련 정보를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건강관리 솔루션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요양 보호사나 간호사가 이용자의 혈압과 체지방, 수면 시간 등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며 “낙상·배회등 응급 상황 발생 시 알람을 통해 신속 대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세종시와 부산시에 이 서비스의 도입 방안을 제안하는 한편, 이번 실증 작업을 마치는 대로 보완 기간을 거쳐 내년에 상용 서비스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신사업추진담당(상무)은 “인지기능 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 콘텐츠와 배회하는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을 방지하는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