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관리 책임 지적 겸허히 수용”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관리 책임 지적 겸허히 수용”

기사승인 2022. 07. 04.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호영 이어 두번째 낙마
"가족들까지 상처 입어 무척 힘들었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YONHAP NO-3833>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5월 26일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지 39일 만으로, ‘아빠 찬스’ 등 각종 논란 끝에 자진사퇴한 정호영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두번째 낙마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4일 오전 김 후보자의 자진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자로 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반복적으로 설명해 드렸으나, 이 과정에서 공직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던 저의 명예는 물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다”고 말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과 관련, 김 후보자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회계 처리 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이런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다만 “현재와 같이 정치자금 사용의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는 정치자금과 관련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나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지기를 요청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나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내 가족을 포함한 모든 분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나의 사퇴가 국민을 위한 국회의 정치가 복원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가 처한 어떠한 위치에서도 최선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