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임펀드 불완전판매한 신한은행, 업무 일부정지 3개월·과태료 57억원

라임펀드 불완전판매한 신한은행, 업무 일부정지 3개월·과태료 57억원

기사승인 2022. 07. 06.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사./제공=신한은행
금융위원회가 라임펀드를 불완전판매한 신한은행에 업무 일부정지 3개월과 과태료 57억원 부과 처분을 내렸다.

6일 금융위는 제13차 정례회의에서 신한은행의 라임펀드 부당권유 등 불완전판매, 투자광고 규정 위반 등 ‘자본시장법’ 위반행위에 대해 이같이 의결했다.

업무 일부정지의 경우 불완전판매에 대한 제재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의 사모펀드 신규판매는 3개월 간 정지된다. 아울러 설명서 교부의무 위반과 투자광고규정 위반에 대해선 과태료 57억1000만원이 부과됐다.

금융감독원장에 위탁된 임직원 제재의 경우 금융감독원에서 조치할 예정이다.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는 작년 4월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각각 ‘주의적 경고’, ‘주의’로 결정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회사지배구조법상 내부통제기준 마련 의무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유사 사례의 향후 사법부 판단에 대한 법리검토, 관련 안건 간 비교 등 별도 심의를 거쳐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