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대한곱창·황토담·산동네청국장 ‘경북 으뜸음식점 선정’

기사승인 2022. 08. 05.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정기간 2년, 으뜸음식점 지정증과 인증표지판, 홍보영상 촬영 등 지원 받아
clip20220805095816
경북도 으뜸음식점으로 지정된 문경시 대한곱창/제공=문경시
문경 장성훈 기자 = 경북 문경시는 올해 으뜸음식점으로 대한곱창, 황토담, 산동네청국장이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경북도내 으뜸음식점은 39개 업소로 문경시에서는 지난해 선정된 새재할매집, 우정가든까지 총 5곳이 경상북도 으뜸음식점으로 지정돼 영업중이며 지정기간은 2년이다.

으뜸음식점은 경상북도의 맛과 멋을 대표하는 우수업소 발굴과 지역음식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목적으로 서류심사와 암행심사(미스터리 쇼퍼)를 거쳐 선정된다.

2022년 신규 지정된 대한곱창은 국내산 모듬 내장에 갖은 양념과 2년 묵은지를 더한 '김치곱창전골'을 대표메뉴로 선보여 국물의 깊은 맛과 맛있게 먹는 방법 설명 등 친절한 서비스에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경상북도로부터 으뜸음식점 지정증과 인증표지판,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유튜브 홍보영상 촬영 등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또 2020년에 신규 지정되었던 '황토담'과 '산동네청국장'은 약돌돼지 주물럭과 청국장 정식을 선보여 맛과 친절한 서비스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올해 재지정됐다.

시는 으뜸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적인 업소 환경을 만들기 위한 종사자 위생용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현국 문경시장은 "문경시를 대표하는 음식점들이 도지사 인증을 받아 으뜸음식점에 선정되어 기쁘다"며 "더욱 많은 음식점들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위생적인 환경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외식문화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