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세먼지 NO” 서울시, 대형건설사와 손잡고 공사장 미세먼지 줄인다

“미세먼지 NO” 서울시, 대형건설사와 손잡고 공사장 미세먼지 줄인다

기사승인 2022. 08. 08.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사장 물청소 확대·저공해건설기계 사용·미세먼지 실시간 관제시스템 도입
rhd
기존공사장, 친환경공사장 주요 비산먼지 억제기준 비교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공사장 주변 쾌적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대규모 재건축·재개발 등을 시공 중인 12개 주요 대형건설사와 자율협약을 체결하고 '서울형 친환경공사장'을 확대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의 약 18%는 공사장에서 발생한다. 연면적 1만㎡ 이상의 대규모 공사장은 지속 증가추세로, 비산먼지로 인한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강화된 억제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3차 계절관리제 기간(2021년 12월~2022년 3월) 법적 기준보다 엄격한 비산먼지 관리기준을 적용한 서울형 친환경공사장 23곳을 시범운영해 초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한 바 있다.

시는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친환경공사장 확대 운영을 위해 주요 대형건설사와 지속적으로 소통해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 소재 대형 공사장(연면적 1만㎡ 이상) 101곳을 서울형 친환경공사장으로 지정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건설사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DL이앤씨 △SK에코플랜트 △한화건설 △DL건설 △태영건설 등이다.

협약 주요 내용은 △공사장 내 저공해 건설기계 적극 사용 △공사장 출입차량 식별카드 부착 운영(공사차량 실명제) △공사장 주변 책임도로 지정 및 1일 1회 이상 살수(클린도로 책임관리제) △살수 장비 및 지점 확대 운영 △IoT 기술 활용 미세먼지 실시간 관제(간이측정기 및 전광판 설치) 등이다.

시는 건설사 및 공사현장에서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점을 평가해 우수공사장에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하고, 비산먼지 저감 우수사례는 타 공사장 및 자치구에 홍보하는 등 협약사항이 현장에서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하동준 시 대기정책과장은 "서울형 친환경 공사장 확대 운영을 통해 건설현장의 저공해 건설기계 사용 정착과 자발적 미세먼지 감축을 유도하는 것이 목표"라며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공사장 주변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