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대스리가’ 오늘 마지막회…한미 국가대항전, 20년 만에 리매치

‘군대스리가’ 오늘 마지막회…한미 국가대항전, 20년 만에 리매치

기사승인 2022. 08. 08.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N 군대스리가_이천수vs정경호 득점왕 0808
'군대스리가' /제공=tvN
8일 방송될 tvN '군대스리가' 이천수와 정경호가 주한 미군과의 첫 한미 국가대항전에서 득점왕에 도전한다.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이하 '군대스리가')는 Again 2002 "꿈★은 다시 이루어진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마추어 최강 축구 리그 군대스리가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레전드 선수들과 혈기 왕성한 최정예 부대의 진검 승부를 그린다.

그런 가운데 '군대스리가' 12회 마지막 방송에서 2002 레전드와 캠프 험프리스 소속 주한 미군의 한미 첫 국가대항전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이번 국가대항전은 2002 한일월드컵 이후 성사된 2002 레전드의 20년만 리매치다.

이날은 특히 이천수와 정경호가 2002 레전드의 득점왕을 노리며 주한 미군의 철벽 같은 골문을 위협한다. 현재 이천수와 정경호는 각각 2골씩 넣은 상황. 두 사람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논스톱 슛으로 연결시키는 공격으로 주한 미군의 역습을 차단한다는 후문. 과연 대체불가 스트라이커 이천수와 화려한 승부사 정경호 중 2002 레전드의 득점왕은 누가될지, 주한 미군과의 마지막 경기에 해결사로 등판할 두 사람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김태영 감독은 100m 달리기 10초 사나이를 앞세운 주한 미군의 우월한 피지컬과 번개 같은 스피드, 탄탄한 조직력에 맞서기 위해 이천수와 김근환을 내세운 변칙 전술을 가동한다. 이에 2002 레전드와 주한 미군은 각각 "천천히" 전략과 "간결히" 전략으로 맞불을 놓는다는 후문이다.

'군대스리가' 제작진은 "레전드 2002와 주한 미군의 맞대결은 '군대스리가'의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경기답게 최다 유효 슈팅 기록은 물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스펙터클 그 자체였다"며 "이천수와 정경호의 득점왕 경쟁과 함께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온 몸을 불사른 두 팀의 네버스탑 열정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