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육군 장병, 수도권 침수피해 복구에 구슬땀

육군 장병, 수도권 침수피해 복구에 구슬땀

기사승인 2022. 08. 10.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전사, 수방사, 52사단 장병 1330여명 투입
KakaoTalk_20220810_105359589_02
육군수도방위사령부 장병들이 10일 서울 관악구 저지대 침수가옥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펼치고 있다./제공=육군
육군 장병들이 수도권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를 위한 대민 지원에 나섰다.

육군은 10일 "특수전사령부, 수도방위사령부, 52보병사단 등 9개 부대 장병 1330여 명을 피해 현장에 투입해 토사 붕괴지역 정비, 침수 가구 등 집기류 정리, 폐기물 처리 등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이날 수도방위사령부 35특임대대 장병 120여 명은 관악구 신사전통시장에서 침수가구 집기류 정리 및 폐기물 처리 등을 하고 있다.

52사단 장병 100여 명은 관악구 미성동과 은천동 일대에서 침수가구 집기류 정리 및 폐기물 처리 작업을, 특전사 1공수여단 장병 50여 명은 관악구 청룡동 일대에서 토사붕괴지역 정비 및 침수가구 폐기물 처리 작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 8∼9일 이어진 기록적인 폭우로 이날 오전 6시 기준 서울·경기·강원에서 사망 9명, 실종 7명, 부상 17명, 이재민 570명, 주택·상가 침수 2676동, 옹벽 붕괴 7건, 토사 유출 29건, 산사태 11건 등이 발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