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 최대 매장 ‘더현대’도 폭우에 누수…오후 2시 개장

국내 최대 매장 ‘더현대’도 폭우에 누수…오후 2시 개장

기사승인 2022. 08. 11.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811141030
'더현대' 서울이 11일 오후 2시 개장했다. 폭우로 인한 누수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더현대는 이날 개점시간인 오전 10시 30분에 오픈하지 못했다. 지난 8일부터 서울 등 중부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배수펌프가 오작동하면서 더현대 5층에 조성한 실내 정원 등 곳곳에 물이 들어찬 것으로 알려졌다.

더현대서울은 전날부터 배수펌프를 수리하고 누수를 잡는 작업을 이어갔지만 개점시간까지 복구하지 못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오작동한 배수펌프는 현재 정비가 끝났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