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기 용인시 제2부시장 ‘집중호우 피해 대응책 논의’로 업무 시작

기사승인 2022. 08. 11.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준기
황준기 제2부시장이 11일 각 실·국·소장과 집중호우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제공=용인시
황준기 경기 용인시 제2부시장이 11일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황 제2부시장은 수도권 내 집중호우로 용인시에도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공식적인 취임식은 생략하고, 각 실·국·소장과 대응책을 논의했다.

또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응을 지시하고 피해를 입고도 대처하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이 없는지 특히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제2부시장은 "지금까지의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민선 8기 역점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며 "시민들과 소통하고 공직자들과 합심해 살기 좋은 용인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 제2부시장은 지난 1980년 제23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한 뒤 경기도 기획관리실장, 행정자치부 지방재정세제본부장, 대통령실 정무수석실 행정자치비서관, 여성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앞으로 2년의 임기 동안 시민 안전과 도시계획, 교통, 주택·건설, 환경, 공원, 상·하수도 등의 업무를 총괄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