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노동단체가 왜 한·미 훈련 중단을 외치나

[사설] 노동단체가 왜 한·미 훈련 중단을 외치나

기사승인 2022. 08. 15.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14일 서울 도심에서 한·미 동맹 해체를 요구하고 북한의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조선직총)이 보낸 '연대사'를 읽어 큰 파문을 일으켰다. 민노총은 숭례문과 대통령실이 있는 용산 일대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한·미 전쟁 연습 중단과 한·미 동맹 해체를 주장했는데 북한의 주장과 흡사하다는 분석이다.

민노총은 "불평등한 한·미 동맹을 끝내고 자주와 평화의 시대로 달려갑시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을 향해 투쟁하듯, 한반도의 운명을 쥐락펴락하는 미국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했다. 한·미는 곧 실기동 '을지 자유의 방패' 훈련을 하는데 이의 중단도 요구했다. 북한은 미국과 추종 세력의 전쟁 대결 광란을 저지하자고 촉구했다.

이런 주장에 국민의힘은 "시대착오적 정치투쟁을 멈추고, 노동조합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반미 구호가) 대한민국 노동자들의 주장이 맞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외피만 노동자대회일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며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보려는 세력의 숙주가 돼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민노총의 한·미 동맹 해체나 연합훈련 중단 주장은 북한만 이롭게 할 뿐이다. 북한 핵 위협,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대만 위협 등 한반도 주변 안보가 엄중함에도 반미 구호를 외쳐대는 것은 민노총의 정체성을 의심하게 한다. 노동단체라면 근로자 복지와 근로 여건 개선 등을 외쳐야 한다. 민노총이 끼어들어 동맹 해체를 요구할 일이 아니다.

북한 연대사가 민노총 집회에서 읽힌 것도 문제다. 민노총은 일부이겠지만 친북 성향의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 한·미 동맹이 해체되면 민노총이 국가안보를 지키겠다는 것인가. 민노총은 구시대적 정치투쟁에서 벗어나 노조 본연의 모습을 회복해야 한다. 정부도 민노총 주장과 북한 연대사 등장에 위법성은 없는지 살피고, 노동 개혁에 속도를 내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