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황청 홍보부 장관 “디지털시대 소통, 진실 추구와 책임감 갖는 것”

교황청 홍보부 장관 “디지털시대 소통, 진실 추구와 책임감 갖는 것”

기사승인 2022. 08. 16.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루피니 장관, 평신도로 처음 교황청 장관에 임명
행사 '디지털 세상의 평화' 주제로 18일까지 열려
clip20220816162842
16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에서 열린 2022 서울 시그니스 세계총회 개막식에 참석한 파올로 루피니 교황청 홍보부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이날 루피니 장관은 "대부분의 커뮤니케이션은 진실을 추구하는 것"라고 강조했다./사진=황의중 기자
"대부분의 커뮤니케이션은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다. 위에서부터 지배되는 것이 아니라 아래에서부터 누구나 진실을 추구하고 또 그런 책임감을 갖는 것이 디지털시대, 소셜 미디어 시대에 매우 중요하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에서 개막한 전 세계 가톨릭 언론인들의 대표 국제행사인 '2022 서울 시그니스(SIGNIS) 세계총회'에 참석한 파올로 루피니 장관은 디지털 시대의 소통 방향에 대해서 이같이 밝혔다.

이탈리아 출신인 루피니 장관은 1979년부터 인쇄 매체는 물론 TV와 라디오 등 여러 매체에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해왔다.

그는 2018년 7월 5일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교황청 홍보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세계 가톨릭 역사상 평신도가 교황청 장관에 오른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가 장관으로 있으면서 바티칸라디오와 TV, 사회홍보평의회, 공보실 등 교황청의 다양한 미디어를 한데 모아 바티칸 뉴스포털을 출범했다.

루피니 장관은 이날 개막식에 이어 '초연결 시대에 고립된 개인'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도 한층 발전된 디지털 기술이 개인 간 커뮤니케이션 강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루피니 장관은 "우리는 커뮤니케이션을 얘기할 때마다 미래에 대해 많이 말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그러한 연결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부분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은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디지털, 소셜미디어 시대에도 매우 중요하다. 바티칸 안에서도 투명성과 정보를 나누는 커뮤니케이션 현안에 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날 시그니스 세계총회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린 것에 대해 "매우 의미가 깊다. 전 세계적으로 한국은 중요한 국가이고, 선진 기술을 가지고 있다"면서 "분단국가인 한국이 어떻게 화합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볼 수 있어 의미가 깊었다"고 평가했다.

루피니 장관은 한국 가톨릭교회에 대한 교황청의 평가에 대한 질문에는 "한국 가톨릭교회는 특별하고 아주 좋은 예가 되고 있다. 평신도가 교회를 존재하게 하는 아주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 세상의 평화'를 주제로 18일까지 열리는 시그니스 세계총회에는 전 세계에서 온 가톨릭 언론인과 커뮤니케이터 등 약 300명이 참석해 '가짜뉴스' '디지털 시대 소통' 등 언론이 마주한 현실을 두고 다양한 논의를 벌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개막식에서 루피니 장관이 대독한 축하메시지를 통해 "새로운 폭력과 침략의 발발로 특징지어지는 최근 상황에서 '디지털 세상의 평화'를 주제로 선택한 것은 시의적절하다"고 축하했다.

이어 "200년 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과 그분 동료들의 이야기를 통해, 현대 커뮤니케이션 미디어의 언어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파를 위해 쏟는 노력 안에서 여러분의 가치를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