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투자청, ‘AI 챗봇’이 해외 투자자에 24시간 영문 상담

서울투자청, ‘AI 챗봇’이 해외 투자자에 24시간 영문 상담

기사승인 2022. 08. 1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19일부터 외국인 투자자 상담 영문 챗봇 서비스 오픈
6주간의 시범운영 기간 동안 6.8만명 이상 방문…99% 답변
noname01
서울투자청은 전세계에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4시간 시공간 제약 없이 국·영문 상담을 제공하는 AI(인공지능) 기반 챗봇 서비스를 19일부터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챗봇 구동(PC 화면)/제공=서울시
서울투자청은 전세계에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4시간 시공간 제약 없이 국·영문 상담을 제공하는 AI(인공지능) 기반 챗봇 서비스를 19일부터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서울투자청은 한국 업무 시간에 한해 해외투자자 대상 대면·비대면(전화, 이메일 등) 투자 상담을 제공하고 있었기에 해외에 거주하는 투자자의 경우 시차로 인해 실시간 상담이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이번 인공지능(AI) 챗봇 서비스를 통해 이러한 시공간의 제약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투자청 AI 챗봇'은 3000여개의 방대한 데이터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1만5000회가 넘는 대화 시뮬레이션을 학습할 수 있도록 설계되됐다. 따라서 '사람 같은' 투자 상담이 가능하다.

특히 '서울투자청 AI 챗봇'은 머신러닝을 통한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문장의 핵심 키워드를 파악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이용자의 자연스러운 구어체 문장으로 질문 시에도 정확한 답변을 할 수 있다. 또 많은 이용자가 사용할수록 문장의 인식률도 계속 높아진다.

2011년부터 2021년까지의 상담 데이터와 '투자·창업 상담 사례집' 등 기초 DB 분석을 통하여 3000여개가 넘는 질의-답변 시나리오를 준비했다. 특히 전체 투자 상담 문의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외국인 직접 투자 절차, 해외 법인의 국내 진출 방법 등 자주 묻는 질문들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구축해 잠재 투자가의 예상 질문들을 학습했다.

약 6주간의 시범 서비스 기간 동안 111,257회의 질문에 대해 99% 이상의 응답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특히 기존에 서울투자청의 투자 상담을 이용했던 투자자들에게도 원하는 질문에 대해 신속하고, 이해하기 쉬운 답변으로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를 통해 지난 7월부터 지난 14일까지 진행된 6주간의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6만8044명의 이용자가 방문해 11만1257회의 질문을 했다. 이에 대해 99% 이상의 응답률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투자청 'AI챗봇 서비스'는 별도의 로그인 절차나 개인정보 입력 없이 서울투자청 홈페이지에서 화면에 표시되는 챗봇 서비스 아이콘을 클릭해 이용할 수 있다.

정영준 서울시 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인공지능(AI) 챗봇 서비스 도입으로 서울 투자에 관심이 있는 잠재 투자가가 언제든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울 투자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를 통해 많은 해외 투자가들의 서울 투자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