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챕 피터슨 미 버지니아주 상원의원과 교류 확대방안 논의

기사승인 2022. 08. 22.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류 25주년 맞은 경기도-버지니아주 간 정책협의회 재개 추진
김동연 지사, 22일 도청 방문한 챕 피터슨 버지니아주 상원의원과 면담
상원의원 접견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가 22일 오후 집무실에서 챕 피터슨 버지니아주 상원의원을 접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챕 피터슨(Chap Petersen) 미국 버지니아 상원의원을 만나 경기도와 버지니아주 간 정책협의회를 재개하고 공무원 파견 교류를 추진하는 등 교류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김동연 지사는 22일 오후 도청을 방문한 챕 피터슨 주 상원의원에게 "한미관계는 가장 오래된 동맹이고 앞으로도 정치외교뿐만 아니라 경제, 투자, 인적교류 등 모든 면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과거 경기도와 버지니아주 간 두 차례 정책협의회를 열고 중단됐는데 3차 정책협의회를 재개해서 통상, 투자, 기술, 문화, 인적 교류면에서 협력을 진전시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와 버지니아 공무원 간 상호파견 합의서를 강화해 공무원들이 자기 계발과 함께 협력에 가교역할을 했으면 한다"며 "의원님이 정책협의회와 공무원 교류에 대해 주지사에게 직접 언급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챕 피터슨 상원의원은 "오늘 밤 주지사에게 당장 (협력을 요청하는) 편지를 쓰겠다"며 "한미 양국 간 그리고 버지니아와 경기도 간에 서로 교류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버지니아는 특히 한국계 미국인의 비중이 높고 한국과의 교류의 역사도 길어 경기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피터슨 상원의원은 페어팩스 시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해 주 하원의원을 거쳐 현재 4선 주 상원의원으로 일하고 있다. 지난 2월 출범한 미주한미동맹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도 선출돼 활동 중이다.

이날 만남은 경기도와 버지니아주의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싶다는 최태은 미주한미동맹재단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올해는 경기도와 버지니아주가 처음 자매결연을 맺은 지 25주년이 되는 해다. 경기도와 버지니아주는 1997년 4월 11일에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방문, 교류공무원 파견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왔다.

특히 2014년에는 양 지역 발전 도모를 위한 정책협의회를 설립해 빅데이터, 바이오 분야, 미국진출 지원 방안에 관해 협력해 왔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교류가 중단된 바 있다.

양 지역은 올해 2월 버지니아주 경제개발청(VEDP) 한국대표부를 통해 경기도 기업의 동부 연안주(Mid-Atlantic) 지역 진출, 새싹기업 교류, 상호방문 추진 등을 논의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교류를 재개하고 있다.

도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중단됐던 정책협의회가 재개되면 버지니아주와 경기도의 교류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