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어린이부터 독감 예방접종 실시

기사승인 2022. 09. 20.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린이 접종을 시작으로 임신부, 만 65세 이상 순차접종
noname01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포스터/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는 오는 21일 어린이(생후 6개월 이상~만 13세)를 시작으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순차적으로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37주(9월 4~10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5.1명으로, 유행기준인 4.9명을 넘어섬에 따라 정부는 지난 16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올해 유행주의보 발령은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유행기준은 지난 절기(2021~2022절기) 5.8명 보다 민감한 4.9명을 적용했다.

인플루엔자에 걸리면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 만65세 이상 대상자는 해당일정 중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인천시는 권장하고 있다.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은 오는 21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위탁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진행된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인플루엔자 백신 권장주로 생산한 4가 백신이며, 백신 수송 중 콜드체인 상시 유지 관리를 통해 안전한 접종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9월 현재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정 인천시 의료기관은 1152곳이며,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어느 곳에서나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접종대상자는 접종기간에 맞춰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접종 후에는 20분∼30분 정도 병?의원 등에 머물면서 급성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반드시 관찰한 뒤 귀가하고, 어린이가 계속 보채고 잘 먹지 않거나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일 경우 의사의 진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김석철 인천시 건강보건국장은 "안전한 접종을 위해 건강 상태가 좋은 날 가까운 지정의료기관에서 예방접종을 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