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월수금화목토’ 강형석, 갖고 싶게 만드는 남사친으로 첫 등장

‘월수금화목토’ 강형석, 갖고 싶게 만드는 남사친으로 첫 등장

기사승인 2022. 09. 22.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형석
'월수금화목토'/제공=tvN
배우 강형석이 tvN '월수금화목토'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하며 첫 화부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강형석은 2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에서 최상은(박민영)의 유일한 남사친이자 룸메이트인 우광남역으로 등장, 차분한 듯하면서도 통통 튀는 모습으로 매력을 뽐냈다.

여자가 아닌 남자를 사랑하는 광남은 가족에게 만큼은 절대 커밍아웃 할 수 없었고, 그래서 선택했던 계약 결혼이 지금까지 상은과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게 했다. 룸메이트 답게 잠든 상은을 깨우면서 츤데레같은 매력을 한껏 발산한 광남. 그러면서도 섬세하게 상은의 상태를 살피는 모습으로 다정한 남사친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광남은 극 중에서 이어지는 상은과의 티키타카로 현실 친구 케미를 느끼게 하면서도 남다른 감정 공감에 깜짝 이벤트까지 더해, 그야말로 '갖고 싶은 남사친'의 표본을 보여줬다. 또, 매사 천연덕스럽고 장난스럽던 광남이 상은에게 자신의 큰누나로 인해 받은 상처를 털어놓으며 "우리 이제 매가리 없이 풀떼기처럼 사는 거 그만하자. 이 들길에서 나가서 다 청산하고, 꿈 이루자고"라며 말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응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렇듯 그간 연기했던 캐릭터와는 완벽히 다른 성향의 캐릭터인 광남을 첫 화부터 훌륭하게 그려낸 강형석은, 광남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모습을 본인만의 연기 스타일로 표현하며 호감을 높였다.

강형석은 연극과 뮤지컬을 통해 쌓아온 연기력을 바탕으로 지난 2020년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후 '낭만닥터 김사부2' '쌍갑포차' '이태원 클라쓰 '도도솔솔라라솔'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연기 내공을 쌓았고, 이어 '갯마을 차차차' 속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순수하고 성실함이 돋보이는 순경 '최은철'로 분해 풋풋한 러브라인까지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확실히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월수금화목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