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검찰 소환…“의혹 사실 아냐”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검찰 소환…“의혹 사실 아냐”

기사승인 2022. 09. 23.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 이 전 총장 피의자 신분 소환
"상대방의 일방적 주장만 보도…의혹 사실 아냐" 반박
검찰, 객관적 증거 토대로 사실관계 확인후 위법 여부 판단
검찰
/박성일 기자
검찰이 청탁을 빌미로 억대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을 소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사업가로부터 거액 수수 의혹을 받는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오전 9시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이씨는 취재진에 "상대방의 일방적 주장만 보도돼 굉장히 답답했다"며 "제기된 여러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실관계 등을 묻는 말에는 "조사를 마치고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사업가 박모씨는 2019년부터 3년 동안 이씨가 지난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과의 친분을 앞세워 각종 사업·인사 청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해 그에게 10억원 가량의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씨 측은 급한 돈이 필요할 때 박씨에게서 빌려 쓰고 갚아왔다며 채권·채무 관계이지 불법적인 자금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검찰은 그간 이씨의 주거지 및 사무실 압수수색, 계좌 추적, 박씨 조사 등을 통해 두 사람 간 자금 거래의 성격을 규명했다. 검찰은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만큼 객관적 증거를 토대로 차분히 사실관계를 확정하고 위법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한편 이씨는 이 사건과 별개로 3·9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 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해 선거 운동원에게 기준치를 넘는 돈을 지급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이달 8일 불구속 기소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