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하이트진로 점거농성’ 민주노총 간부 10여명 소환

경찰, ‘하이트진로 점거농성’ 민주노총 간부 10여명 소환

기사승인 2022. 09. 27.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남서
서울 강남경찰서/아시아투데이 DB
하이트진로 본사 점거농성을 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핵심 간부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소환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박수동 지부장을 비롯한 간부 10여 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9일까지 해고자 원직 복직, 운송료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하이트진로 본사를 점거해 농성을 벌였다. 이에 이들에게 업무방해와 특수주거침입 및 퇴거 불응, 건조물방화예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지난 9일 노사합의에 따라 하이트진로 사측은 노조원을 대상으로 한 민·형사상 고소·고발을 취하했으나 경찰은 이와 별개로 점거 농성을 벌인 48명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지난 19일과 21일에도 점거 농성에 참여한 화물연대 일반 조합원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마쳤다.

이 지부장은 "안전하게 일할 여건을 만들어 달라는 게 모든 화물노동자의 바람"이라며 "그 권리를 찾고자 농성했고 그것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가져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