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상이 축제” 서울문화재단, ‘아트페스티벌_서울’ 론칭

“일상이 축제” 서울문화재단, ‘아트페스티벌_서울’ 론칭

기사승인 2022. 09. 29.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문화재단, 새로운 통합 축제 브랜드 발표
사계절 내내 풍성한 무료 축제…올 가을·겨울 시범운영
사본 -ASADE6
지난 24일 노들섬에서 개최된 서울비보이페스티벌 무대 시작을 기다리는 관객들 모습. /제공=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의 새로운 통합 축제 브랜드가 '아트페스티벌_서울'로 결정됐다.

29일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시민들의 문화활동에 대한 니즈가 높아지는 추세에 맞춰 '예술로 일상이 축제되는 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아트페스티벌_서울'이라는 통합 축제 브랜드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서울의 다양성을 담아내기 위해 그간 지속해온 축제와 새로운 축제들을 하나로 모아 시민의 접근성을 높이고, 서울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아트페스티벌_서울은 보다 많은 시민의 일상에 다가가기 위해 내년부터 사계절 내내 열린다. 특히 봄·여름·가을·겨울 특성과 축제 성격을 맞춘 연간 축제로 진행된다.

봄은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축제로, 여름은 휴가 기간 한강공원을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운영된다. 가을은 국내외 우수한 공연예술과 거리예술을 관람할 수 있는 축제로, 겨울은 다음 시대를 위한 새로운 형태의 융복합 예술축제로 시민과 만날 예정이다.

재단은 본격 운영에 앞서 올해 아트페스티벌_서울 가을·겨울 시즌을 11월까지 진행한다. 가을 시즌 축제는 △서울비보이페스티벌 △서울거리예술축제 △한강노들섬오페라 '마술피리'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등이, 겨울 시즌 축제로는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재단의 대표예술 축제인 서울거리예술축제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서울광장과 노들섬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돌아온 행사는 '당신과 나의 거리'라는 주제로 거리예술·매체예술(미디어아트)·사운드아트·설치미술 등 국내외 예술작품으로 구성됐다.

오는 10월1~2일 노들섬에서 개최되는 한강노들섬오페라 '마술피리'는 재단 창립 이래 처음 제작하는 야외오페라다. 재단은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클래식 오페라 작품을 야외공간에서 무료로 선보인다.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은 3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활동하는 동호회 39개팀 1000여명이 시민 예술가로 참여해 공연을 펼친다.

이외에도 11월7~9일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7~19일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 개관 페스티벌'이 열린다.

축제 관련 자세한 내용은 아트페스티벌_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종식 이후 문화예술의 도시로 도약할 서울시에 발맞춰 앞으로 지속가능한 축제 콘텐츠를 서울 전역에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사본 -ASFDCF
2022 서울거리예술축제 홍보 포스터 /제공=서울시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