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벤처기업協, 벤처 스타트업 ESG 실천 방향성 제시

벤처기업協, 벤처 스타트업 ESG 실천 방향성 제시

기사승인 2022. 09. 29.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벤처기업협회는 29일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벤처스타트업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혁신성장 포럼'을 개최했다./제공=벤처기업협회
벤처기업협회는 29일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벤처 스타트업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혁신성장 포럼'을 개최했다.

벤처스타트업 ESG 혁신성장 포럼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의 주최로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연합으로 주관한 행사이며 예비창업패키지 창업기업과 ESG 경영에 관심 있는 창업기업, 중소벤처기업 등이 포럼에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문성후 한국ESG학회 부회장, 김정태 MYSC 대표, 유자인 MYSC 부대표, 서진석 SK텔레콤 부장, 정택수 넷스파 대표가 연사로 참여했다.

문성후 한국ESG학회 부회장은 스타트업 생태계에 닥친 ESG 흐름이라는 주제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스타트업의 ESG 경영에 대해 기본 개념 설명과 국내 ESG 흐름, 스타트업이 ESG 경영을 해야 하는 필요성에 대한 발표했다. 김정태 MYSC 대표는 임팩트 투자자 관점에서 벤처 스타트업의 ESG 실천과 관리방안에 대해 방향성을 제시했으며 최근 ESG 투자동향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기업의 ESG 실천에 대해 서진석 SK텔레콤 부장은 ESG 선도기업 SK텔레콤이 말하는 ESG 경영 실무 적용 사례와 SK텔레콤의 스타트업 지원책에 대한 사례를 발표했다. 정택수 넷스파 대표는 스타트업인 넷스파가 ESG 경영을 어떻게 적용하고 실천하고 있는지에 대한 사례와 앞으로의 ESG 실천 목표 등에 대해 공유했다.

이날 포럼 토크콘서트에서는 '벤처스타트업, ESG 파도에 올라탈 것인가?'라는 주제로 벤처 스타트업의 ESG 경영 방향성 제시와 실무 적용 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병권 서울지방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ESG에 대한논의와 ESG 경영압박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창업기업도 앞으로 혁신과 성장을 위해서는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에서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민 벤처기업협회 사무국장은 "대기업과 달리 벤처스타트업은 ESG를 경영부담으로 인식하거나 체계적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다수"라며 "협회도 벤처기업의 선제적 ESG 경영 도입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