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리스 부통령 DMZ 방문...“북한 위협 없는 세계 추구”

해리스 부통령 DMZ 방문...“북한 위협 없는 세계 추구”

기사승인 2022. 09. 29.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울렛GP 방문한 해리스 미국 부통령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오울렛GP에서 북한 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29일 "미국은 북한의 위협이 없는 세계를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최전선 비무장지대(DMZ)를 처음으로 방문한 해리스 부통령은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에서 "전쟁의 위협이 여전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해리스 부통령은 "미국과 한국은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도 준비돼 있다"며 북한에 맞서 동맹국인 한국의 안보를 수호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어 해리스 부통령은 "북한에는 악랄한 독재정권, 불법적인 무기프로그램, 인권 침해가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해리스 부통령이 일본을 방문 중이던 전날(28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2발을 발사했다. 앞서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위해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 등이 부산에 머물던 25일에도 SRBM 1발을 발사했다.

백악관은 해리스 부통령의 DMZ 방문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이라는 동맹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확고하다. 부통령의 DMZ 방문은 그런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국과 함께 하겠다는 미국의 약속과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리스 부통령은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신기원을 연 여성들과의 라운드 테이블'(Groundbreaking women round table)이라는 이름으로 '피겨 퀸' 김연아, 최수연 네이버 대표, 배우 윤여정, 김정숙 한국여성정치문화연구소 회장, 백현욱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소설가 김사과, 이소정 KBS 9시 뉴스 앵커 등과 간담회를 했다.

이날 오전 오전 10시 20분쯤 부통령 전용기편으로 주한미군 오산기지로 입국한 해리스 부통령은 DMZ 방문 일정을 끝으로 하루 동안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이날 밤 미국으로 떠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