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2 국감] 카드사 PLCC 종류만 110종…“제휴 브랜드 검증 철저해야”

[2022 국감] 카드사 PLCC 종류만 110종…“제휴 브랜드 검증 철저해야”

기사승인 2022. 10. 04.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1004111442
/제공=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실
카드사가 특정 업체에 집중된 혜택을 제공하는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가 110종, 621만장에 달해 과열 우려가 있는 것으로 4일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PLCC는 2015년 현대카드-이마트간 제휴로 첫선을 보인 뒤 2019년 11종, 2020년 21종, 지난해 54종, 올해는 7월 말까지 7종 등 총 110종에 달했다.

지난해 8월 기준 435만장이던 PLCC는 지난 7월에는 621만장으로 급증했다. 이 중 80%에 달하는 497만장이 현대카드에서 발급됐다.

가장 많이 발급된 PLCC는 현대카드와 이베이가 제휴한 스마일 신용카드로 2018년 출시 이후 7월 말까지 71만장이 넘게 발급됐다.

유 의원은 "카드사 입장에서는 적극적인 마케팅 없이 PLCC 카드를 출시해 제휴 브랜드의 충성 고객을 흡수할 수 있어 매력적"이라면서도 "하지만 고객 입장에서는 제휴 브랜드에 혜택이 집중돼 범용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카드사들이 PLCC 카드 출시에만 몰두해 제휴 브랜드에 대해 제대로 검증하지 않을 경우 그 피해는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만큼 금융당국이 이를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