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이준석 재소환, 종합 검토해 결정”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이준석 재소환, 종합 검토해 결정”

기사승인 2022. 10. 04.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비속어 논란' 명예훼손 6건, 무고 1건 수사 중"
경찰청6
박성일 기자
경찰이 증거인멸 및 무고 혐의로 수사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종합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 수사 여부에 대해 "서울경찰청에서 지금까지 확보했던 진술이나 증거, 관련 법규 등을 종합 검토해 소환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이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은 공소시효 만료로 인해 지난 9월 20일 우선 불송치 결정을 했는데,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1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사흘 뒤인 지난달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공소시효가 임박한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

남 본부장은 윤희근 경찰청장의 약속 1호인 전세사기 특별단속과 관련해 "7월 24일 특별 단속을 시작해 2개월간 163건의 전세사기 사건에서 348명을 검거해 3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주택 3천493채를 매입한 후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은 피의자 3명을 구속하는 등 성과를 냈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31채 전세보증금 70억원의 편취를 확인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천문학적 규모의 피해 규모가 확인될 수 있다.

남 본부장은 "자기자본 없이 주택을 매입하는 '무자본 갭투자' 방식의 전국 최대규모 사기 사례"라며 "국토부와 협력해 전세사기 의심정보에 대한 수사연계를 강화하고, 수사결과가 제도적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 본부장은 마약범죄 집중단속에서도 "집중단속을 시작한 8월 1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유흥업소 일대 마약류 사범 119명(구속 31명)을 포함해 총 1천822명(구속 272명)을 검거했다"며 "전 경찰력을 집중해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이후 구성된 경·검 협의회와 관련해선 "검찰과 연락체계를 구축해 위험성 판단자료를 공유하고 잠정조치 및 구속수사를 적극 검토하는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오는 13일 경찰청과 대검찰청이 후속 실무 협의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2 n번방' 수사와 관련해 "피해자의 신상정보 유포자, 성착취물 판매사이트 운영자 등 여러 명을 검거했다"며 "주범 검거를 위한 추적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서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명예훼손 6건과 무고 1건을 수사 중"이라며 "수사 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인 답변은 어렵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