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정의용, ‘탈북어민 보고서 삭제’ 사실이면 범죄”

주호영 “정의용, ‘탈북어민 보고서 삭제’ 사실이면 범죄”

기사승인 2022. 10. 07.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편안에 관한 정부의 설명을 청취하고 의원 발의하기 위한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어민들의 귀순 의사 표현을 보고서에서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라면 의도적인 은폐 시도로 보는 것이 맞을 것"이라며 "범죄 행위"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2019년 탈북어민 북송사건의 핵심은 당시 정부가 탈북자의 귀순 의사를 의도적으로 묵살했는지 여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실장의 단독 결정이었던 것인지, 문재인 전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던 건지 명백히 국민이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늘 입으로는 '사람이 먼저'라고 외치면서도 탈북자를 인권뿐만 아니라 실정법에 반하게 북한 사지로 내몰고, 잔인하게 살해당한 우리 공무원의 죽음을 '뻘짓'으로 폄하하는 일들이 인권을 앞세우는 민주당 정권에서 왜 이렇게 자주 일어나는지 의아할 뿐"이라며 "국민들이 이런 이중성을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이 연일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자 "결국 민주당 정권의 연이은 대북굴종 화해 정책들이 낳은 결과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국감 1주 차에 대해 "민주당은 대통령과 대통령 주변에 대한 흠집 내기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예의를 지키지 않거나 잘못된 국감을 하더라도 똑같이 대응하지 말고 품격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법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낸 '정진석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것에 대해선 "우리 당을 짓누르던 가처분의 터널에서 벗어나게 된 것 같다"며 "심기일전해서 국민이 국민의힘을 신뢰하고 믿을 수 있는 당이라는 확신을 갖도록 하자"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