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간 17주년 축하메시지] 박보균 문체부 장관 “대한민국 문화매력 널리 전파하길”

[창간 17주년 축하메시지] 박보균 문체부 장관 “대한민국 문화매력 널리 전파하길”

기사승인 2022. 11.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보균 장관 공식 프로필 사진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안녕하십니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보균입니다.

국제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시아투데이가 국민을 위한 공익 정론지로 성장하기까지 힘써주신 송인준 회장님을 비롯한 모든 임직원 여러분의 열정과 노고에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정보의 범람 속에서 그 어느 때보다 균형감 있는 언론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정도언론과 인간존중, 인류평화를 사시로 내걸고 출범한 아시아투데이는 그동안 중도 실용주의라는 기치 아래 상식을 존중하고 양심에 귀를 기울이며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해왔습니다.

매체가 다변화되는 가운데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는 콘텐츠가 지닌 힘입니다. 그리고 사회의 이면을 끊임없이 추적하고 파헤쳐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일은 기자의 숙명입니다. 제 기자 시절 원칙 또한 '현장에 가지 않으면 글을 쓰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장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목소리를 자신의 언어로 엮어 독자에게 전달하는 일선의 기자분들께 특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21세기는 아시아가 주도하는 세기입니다. 급변하는 디지털미디어 환경 속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아시아투데이는 아시아 시대를 선도하는 주역이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뉴스로 대한민국 언론 변화를 이끌고, '아시아의 가치'와 '아시아 공동체'에 역점을 두어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문화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습니다. 한국의 영화와 드라마, 케이팝, 게임, 전통문화에 전 세계인들의 관심과 갈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세계적 종합미디어로 나아가고 있는 아시아투데이가 한국문화(케이컬처)의 비상한 활약을 지면·인터넷·방송·모바일 등에 담아 대한민국의 문화매력을 널리 전파하는 데 힘써주십시오.

창간 17주년을 맞은 아시아투데이가 앞으로도 독자와 세상을 연결하는 소통의 창이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언론으로 그 지평을 넓혀나가기를 기대합니다.

2022. 11. 1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보균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